멀티밤 슥슥…'이상한변호사 우영우' PPL 등장 실망 왜?

1bang LV 1 08-04


박은빈 주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간접광고(PPL)이 등장했다. 그동안 부자연스러운 PPL이 없는 드라마로 호평 받은 만큼, 시청자들은 아쉬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

3일 방송한 케이블채널 ENA 수목극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1회에서 화장품 PPL이 나왔다.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동료 '최수연'(하윤경)이 사무실 앞으로 찾아온 남자친구를 만나러 나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때 수연 책상에 올려진 멀티밤을 클로즈업했다. 수연은 이마부터 목, 입술까지 차례로 멀티밤을 바른 뒤 만족스러워했다. 이 제품은 배우 김고은이 모델인 화장품 브랜드 가히 '링클바운스 멀티밤'이다.

우영우 제작비는 약 200억원이 투입됐다. 애초 SBS와 방송을 논의했지만, KT의 공격적인 투자·지원에 편성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에서도 공개, 제작비가 넉넉해 억지스러운 PPL이 빗발치지 않았다. 'ENA에서 방영한 덕분에 우영우에는 멀티밤 바르며 출근하고, 서브웨이 샌드위치를 먹는 신이 없다'는 반응이 나온 이유다. 결국 우영우에도 PPL이 등장하자 시청자들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박은빈이 PPL 안 해서 다행이다" "PPL 없어서 좋아했는데 아쉽다" 등이다.

4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우영우 11회는 전국 유료가구 기준 14.2%를 기록했다. 10회(15.2%)q보다 1.0%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1회 0.9%로 시작해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지만, 2회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03/0011344697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