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외교결례 범한 한국…"펠로시, 의전 없어 매우 불쾌"

1bang LV 1 08-04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한국에 도착했을 때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없었던 것에 대해 매우 불쾌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를 이유로 펠로시 의장과 만나지 않기로 한 가운데 의전까지 부실해 미국에 외교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펠로시 의장을 포함한 미국 하원의원 대표단이 탑승한 C-40C 전용기는 지난 3일 밤 9시 26분께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착륙했다. 미국 하원의장 방한은 2002년 데니스 해스터트 당시 의장 이후 20년 만이다.

그러나 현장에서 펠로시 의장을 맞이한 한국 측 의전 관계자는 없었다. 펠로시 의장은 주한 미국대사관 등 미국 측 관계자들만 만났고 용산 호텔로 이동했다.

~

펠로시 의장은 이같은 부실 의전에 불쾌했던 것으로 보인다. 펠로시 의장 일행은 용산 호텔로 들어갈 때 한국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던 정문이 아닌 다른 쪽 통로를 통해 호텔로 들어가 '취재진 패싱'을 했다.

TV조선에 따르면 실제로 주한 미 대사관 관계자는 "펠로시 의장은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아무도 안 나온 것에 대해 매우 불쾌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펠로시 의장이 한국에 도착했을 때 윤석열 대통령은 연극 배우들과 간담회를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 오후 서울 대학로 한 극장에서 연극 '2호선 세입자'를 관람한 뒤 인근 식당에서 배우들과 식사를 했다.

대통령실은 전날 펠로시 의장의 방한을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면서도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 중인 관계로 펠로시 의장과 만나는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펠로시 의장의 파트너는 국회의장"이라며 "대통령은 휴가 중이기 때문에 휴가 중에 국회의장이 파트너인데 만나시는 것은 적절치 않으신 것 같다"고 밝혔다.

https://naver.me/5WGxVD1M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