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파출소간 尹 "경찰마다 권총 지급 검토하라"

1bang LV 1 08-04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경찰지구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흉악범에 대한 경찰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경찰 사격훈련을 강화하고 경찰관마다 전용 권총을 보급하는 방안을 검토해보라"고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현재 지구대·파출소에서 권총 부족으로 여러 경찰관이 근무 때마다 몇 개의 권총을 돌려 쓰는 '공용 권총제'에 대한 개선을 지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3일 매일경제 취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오영국 신촌지구대장이 진행한 지역 치안 현황 브리핑에서 "유동인구가 많고 다수가 청년층이다. 폭력·시위·성범죄 등으로 야간 112 신고가 다발하는 지역"이라는 설명을 듣고 난 후 이어진 비공개 면담에서 이렇게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경찰관마다 전용 권총을 지급해 미리 영점을 맞춰놓을 수 있도록 할 수 있는지 검토해보라"고 주문했다. 즉 개인 권총을 지급해 '맞춤 설정'을 할 수 있게 하라는 지시다.

대통령이 지시한 방안은 현재 경찰이 가지고 있는 권총의 3~4배를 추가해야 실현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지구대·파출소 등지에선 총 근무인원의 3분의 1~4분의 1 정도 권총 대수만을 구비해 두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우선 권총 보급률을 50%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라며 "종국에는 경찰관 1명당 권총 1대를 지급하기 위한 예산을 확보하려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9/0005000037



경찰국 만들더니 이젠 총기 1인 1지급 명령함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