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순애, ‘내년 3월 장관 관둘 수 있다’ 발언”

1bang LV 1 08-03

>http:/naver.me/52MeNX9T


지난달 8일 지방대 총장 간담회서
‘내년 3월 대학 복귀’ 취지 발언
교육부 “비공개 간담회 내용 확인 못해줘”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 직후 대학 총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내년 3월 대학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부총리직을 8개월만 수행하고 내년 새 학기에 교수로 복귀하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다. 동석했던 일부 대학 총장은 새 정부 첫 교육 수장으로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복수의 대학 총장에 따르면 문제의 발언은 박 부총리 취임 사흘 뒤인 지난달 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7개 권역 대학 총장협의회 연합’(이하 총장 연합) 간담회에서 나왔다. 총장 연합은 전국 비수도권 127개 대학 총장들로 구성된 협의체다. 당시 비수도권대학 총장들은 교육부가 추진하는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에 반대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박 부총리와의 간담회를 가졌다.

한 대학 총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박 부총리가 간담회에서) 내년 3월쯤 그만둔다는 얘기를 꺼냈다. 그러자 (참석자들이) ‘그건 말이 안 된다. 장관에 올랐으며 책임지고 소명을 다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비판했고, 이에 박 부총리가 ‘저는 행동이 빠른 사람’이라고 대답한 걸로 기억한다”고 전했다.


(후략)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