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흠뻑쇼 '노동자 사망'에 박노자 일침.."이게 대한민국 현주소"

1bang LV 1 08-02



노르웨이 오슬로대 한국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박노자 교수가 싸이 '흠뻑쇼' 공연장에서 일어난 외국인 노동자 추락사와 관련해 대한민국의 불공정한 현실을 꼬집었다.

박노자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싸이의 공연장 철거 작업 도중 사망한 노동자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그러면서 "역시 이게 대한민국의 현주소"라며 노동자들의 위험한 근무환경과 K-컬처 이면에 드리운 양극화 등에 대해 언급했다.

박 교수는 먼저 "싸이 같은 'K-가수'들은 전 세계에 명성을 떨칠 수 있지만, 국내에서 그 공연의 물질적 인프라를 담당하는 노동자들은 그냥 과거처럼 목숨을 내놓고 위험천만한 환경에서 일해야 한다"며 "안전사고로 유명을 달리해도 책임자 처벌 등은 없다"고 했다.

이어 "국내 영화나 드라마들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지만, 국내 연예계에서는 배우 상위 1%의 연평균 수입은 20억원 이상인가 하면, 하위 90%는 700만원 정도"라며 "공정의 '공'자는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끝으로 "대한민국은 여전히 불의와 격차의 사회이며, 그 격차는 더 심화 돼간다"고 말하며 다시 한번 고인에 대한 명복을 빌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3시 52분쯤 강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싸이 '흠뻑쇼' 무대 구조물 철거작업을 하던 몽골 국적 20대 남성 A씨가 20m 아래로 떨어져 사망했다. A씨는 조명탑 철거 작업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강릉지역 시민단체인 강릉시민행동은 1일 "강릉시와 가수 싸이의 소속사 피네이션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당사자"라고 주장하며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 작업이 강행된 것에 대해 수사기관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https://news.v.daum.net/v/20220802083625557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