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중 뇌출혈'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다른 병원 실려가 숨진 사연

1bang LV 1 08-02

LqDdV_1st.jpg

 

1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에 의하면 지난달 24일 새벽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 중인 간호사 A씨는 뇌출혈로 쓰러졌다. 이후 A씨는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수술할 의료진이 없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A씨가 쓰러진 당시 대부분의 의사는 학회에 참석했고, 당직자만 있어 긴급 수술을 진행할 의료진이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알려지자 일부 직원들은 "의사였으면 수술을 강행했을 것" "병원에서 간호사를 소모품으로 취급했다" "출근해서 아프라고 하더라. 말이 안 나온다" 등의 글을 블라인드에 올리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 직원은 "전 세계 50위권에 든다고 자랑한 병원이 응급수술을 못해 환자가 숨졌다"고 토로했다. 이를 두고 안타깝지만 이게 국내 의료 현실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뇌혈관 수술을 할 수 있는 의사가 한정적이고, 학회 참석 등 불가피한 의료공백 상태가 벌어졌던 것인 만큼 A씨가 아닌 다른 환자였더라도 결과가 크게 다르지 않았을 것이라는 것이다.

과거에도 환자가 수술을 받지 못해 병원 이곳저곳을 옮겨 다니다가 숨진 사례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사례는 국내 초대형 병원 의료진이라는 점에서 파장이 일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해당 사건을 알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https://www.news1.kr/articles/?4760289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