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OO미용실 원장은 상간녀' 허위 전단지 유포자…충격적 진실

1bang LV 1 07-31

전단 유포자는 같은 상가 상점 주인

"단일범 소행 아닌 정황 확보"

지난 28일 MBC의 '실화탐사대'는 지난 1월 '상간녀 전단'으로 피해를 받은 미용실 원장 원 모 씨의 최근 근황을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영등포구 일대에는 해당 지역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원 씨의 이름과 사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주소, 전화번호 등 인적 사항이 적힌 전단이 곳곳에 붙기 시작했습니다.

전단은 미용실 입구와 인근 길거리, 원 씨 자녀들이 재학 중인 학교 벽까지 붙었습니다.

결국 원 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고 관할 경찰서인 영등포경찰서는 이를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범죄로 보고 전단지 유포범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폐쇄회로(CC)TV를 통해 전단 유포자 중 한 명의 정체가 밝혀졌습니다.

놀랍게도 범인은 지난 1월 방송에도 출연했던 같은 상가의 상점을 운영하는 주인이었습니다.

>http:/www.mbn.co.kr/news/society/481471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