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발암물질 가방' 알고도 이벤트 진행한 스타벅스

1bang LV 1 07-27



















YTN 취재진은 이 부분을 오래전부터 취재해 왔었는데요.

스타벅스는 이벤트 전에 검사 결과를 제대로 살피지 않았고 이벤트 기간에는 발암성 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을 알고도 가방을 계속 나눠 준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황윤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YTN이 이 가방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제보를 받고 한 연구기관에 검사를 의뢰했는데, 갑자기 이 기관에서 시험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YTN이 검사를 의뢰한 직후, 연구기관 직원이라고 밝힌 사람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스타벅스 가방에서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됐다는 글을 올려 파장이 커졌던 겁니다.

포름알데히드는 1급 발암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FITI 시험연구원 관계자 : 어떠한 결과를 내더라도 지금 굉장히 입장이 난처한 상황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판단이 좀 들었던 게 사실이고요.]

스타벅스는 이런 정황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제기되자 이달 초 가방 제조사에 성분 검사를 지시한 겁니다.

가방 제조사는 국가공인시험기관 여러 곳에 검사를 의뢰했는데 제품 일부에서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고 이 사실을 스타벅스에 알렸습니다.

[FITI 시험연구소 관계자 : 저희 일정 부서가 해당하는 업체랑 거래가 있는 상황이더라고요. 저희가 지금 명확하게 말씀을 드리기가 어려운 게…. 명확하게 말씀을 드리는 건 검출 안 된 것도 있습니다.]

이벤트 기간이었는데도 스타벅스는 이 사실을 알리거나 가방 지급을 중단하지 않고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인터넷에서 논란이 불거진 이후에야 원하는 사람에 한해 무료 음료 쿠폰 3장을 바꿔주겠다는 조치에 나섰습니다.

게다가 스타벅스 측은 이벤트 시작 전에 가방에 대한 성분 검사 결과를 제대로 살피지 않은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가방 제조사는 이벤트 시작 전인 지난 4월 중국 상하이에서 물건을 만들어 납품했는데, 이때 성분 검사 결과가 스타벅스 측에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가방에 적용되는 포름알데히드 허용 수치가 정해진 게 없어 검출 사실을 알고도 회수하는 데 시간이 소요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현재 국가공인시험기관에 다시 성분 검사를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타벅스는 이번에 재차 의뢰한 가방 검사 결과를 다음 달에 공개할 계획입니다.


http://naver.me/GwDz29Ov



https://twitter.com/YTN24/status/1552028497115131904?t=Z7tZHmheuPiESB_cLNmztg&s=19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