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대표작·존재감無…전소민, 본업보다 요란한 부업에 발목

1bang LV 1 07-26

거기다 그의 대표작으로 꼽은 '오로라 공주'는 심지어 임성한 작가의 작품이라 겨우 주목을 받았고, 이후로는 인지도에 비해 이상하리만치 잠잠한 연기생활을 이어오고 있다는 점도 특이하다. 김지석과 이상엽의 매력에 묻어갔던 '톱스타 유백이'를 빼고는 기억에 남는 작품도 전무하다는 것도 안타까운 바. 특히 최근 종영한 JTBC '클리닝 업'에서도 여성서사 드라마에 한 부문을 차지하기 위해 애를 썼음에도 염정아, 김재화의 열연에 밀려 기를 펴보지 못하고 마무리됐다는 점에서도 그의 부족한 내공에 아쉬움이 남는다.

드라마 공개에 앞서 진행됐던 제작발표회에서도 전소민은 예능과 드라마 병행에 대해 "너무 즐겁다. 일을 많이 할 수 있다는 것을 행복하고 즐거운 것 같다. 전환이 잘 일어나야 하는데, 전환을 하는 게 심적으로 힘들 때가 있는데 노하우를 차츰차츰 쌓아가고 있다"고 했지만, 그 노하우를 쌓는 데에는 완전히 실패한 모양새다.

특히 그의 출연분인 '클리닝 업'은 최종회에 돼서야 겨우 3%를 넘으며 종영하기도. 1%대 시청률을 전전한 것에서도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을 피할 수 없다. 드라마적 재미의 문제에 더해 배우의 연기 자체가 매력이 없다면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도 채널을 떠나버리기 때문. 예능과 달리 드라마에서는 매력을 좀처럼 드러내지 못하는 전소민의 행보도 '배우'로서는 자존심이 상하는 일인 상황이다.

이미 본인이 택해버린 부업과 본업의 역전현상이다. 시청자들에게도 배우라는 존재감이 희미해지는 가운데, 배우보다는 예능인이 어울리는 그의 '부업 행보'에 발목이 잡히고 있다.


https://m.news.nate.com/view/20220725n38552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