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우영우엔 공감, 우리에겐 비난·조롱·욕설…왜 이렇게 다른 반응?"

1bang LV 1 07-26

“드라마 보면 누구나 장애인과 함께 사는 세상 꿈꿔”

“현실에선 드라마 보는 사람 마음들 온데 간데 없어”



26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페이스북 갈무리.



26일 전장연은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라는 드라마가 한참 인기리에 방영 중인데 사람들은 우영우(박은빈 분)란 캐릭터를 보면서 함께 공감하고 이해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전했다.

이어 “권모술수라 불리는 권민우(주종혁 분)에 분노하기도 하는데 드라마를 보고 있는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있으면 누구나 장애인도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나 드라마를 끄고 현실로 돌아와 출근길에서 장애인이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하면 드라마를 보던 사람들의 마음들은 온데 간데 없다”며 “라이브 방송이건 현장이건 장애인에게 비난과 조롱, 욕설을 퍼붓고 때로는 폭력적인 위협을 가하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전장연은 “왜 이렇게 다른 반응일까”라며 “장애인도 함께 살자는 마음, 장애인도 이 사회에서 이동,노동의 차별을 받지 않고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자는 목소리는 드라마 우영우가 끝나면 함께 끝나는 걸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만약 그렇다면 여러분이 우영우를 보며 느꼈던 공감의 마음은 그저 동정과 시혜로만 남았다는 것이고, 이는 여전히 여러분의 마음에 장애인은 동등한 존재가 아닌 걸로 남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드라마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장애인도 차별과 배제없이 살아가고자 하는 것이라면 현실에서도 그렇게 해야 한다”며 “지하철을 막고 버스를 막고 길을 막지 않으면 도저히 들어 주지 않는 사회적 소수자의 목소리가 현실에 매일매일 등장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변화하길 바란다면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 직접 변화를 만들어가는 장애인과 함께 하고 그 소리에 공감하고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다훈 기자


https://m.news.nate.com/view/20220726n02159?mid=m03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