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보다 더 심각한 곳..

1bang LV 1 07-25

>https://n.news.naver.com/article/011/0004031639?sid=101

 

 

 

FCEeP_1st.jpg

 

 

 

코로나 쇼크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메가박스의 유동성 확보에 비상등이 켜졌다. 만기가 돌아온 200억 원의 사모사채를 연장·이월(롤오버)할 투자자를 찾지 못해 자체 현금을 총동원해 빚을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영화관이 타격을 입어 2년 연속 대규모 영업적자가 이어진 탓이다.

2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메가박스를 운영하는 메가박스중앙은 지난 18일 만기가 돌아온 200억 원의 사모사채를 차환 발행 없이 현금 상환했다. 은행 대출을 비롯한 인수금융과 회사채 발행 등 다양한 자금 조달 방법을 모색했지만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3분기 기준 메가박스중앙의 현금성 자산은 66억원에 그쳤는데 작년 말 모기업인 제이콘텐트리(036420)가 300억 원 규모의 자금 보충 약정을 30년 만기로 제공해 이를 활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용도가 BBB인 메가박스중앙은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부채비율이 1600%대에 달해 대출이 어려운데다 최근 회사채 시장이 악화돼 자금조달이 쉽지 않다. 금리 인상기에 우크라이나 사태까지 겹쳐 일부 고금리 사채를 찾던 저축은행 등 투자자들의 수요도 사라진 때문이다. 신용도가 BBB+로 메가박스보다 한단계 높은 바디프랜드 역시 지난달 300억 원 규모 회사채 발행을 계획했다 철회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