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올림픽 메달리스트 음주에 운전까지 파문 ‘중징계 불가피’ (1명 음주운전, 3명 차량동승)

1bang LV 1 07-23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3일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 4명이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마치고 근처 식당에서 술을 먹은 뒤 차량을 몰고 선수촌에 복귀하다 적발됐다”고 밝혔다. 술을 마신 현역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4명 가운데는 지난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매스 스타트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정재원과 1,500m 동메달리스트 김민석도 포함되어 있었다.

빙상연맹 관계자에 따르면 스피드 국가대표 선수들은 선수촌 인근 식당에서 술을 마셨고, 음주 상태에서 개인 차량을 몰고 복귀하다, 선수촌 내 보도블록 위 구조물과 충돌했다. 선수촌 차원에서 이 사실이 밝혀지자 빙상연맹 고위 관계자는 즉시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 전체를 대상으로 입촌 훈련 중단을 지시했다.

국가대표 선수가 훈련 기간 술을 마시는 건 규정 위반이다. 게다가 경찰의 음주 단속에 적발되지는 않았지만, 술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았다는 사실 자체로 중징계를 피하기 어려운 사안이다. 빙상연맹은 조만간 스포츠 공정위원회를 열고 규정 위반 선수들의 징계를 심의할 계획이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선수들 관리 감독에 소홀했던 지도자들에게도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https://news.kbs.co.kr/mobile/news/view.do?ncd=5516344



김민석과 정재원 등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메달리스트들이 훈련 기간 음주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모 선수는 운전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징계 절차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4명 다 술마심 O
4명 중 1명이 음주운전이란 거.
다른 셋은 음주운전방조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