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펩시 제로서 '암내'가 난다?…롯데칠성 "원인 파악 중"

1bang LV 1 07-21

YyXut_1st.jpg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이주현 기자 = '펩시 제로슈거' 일부 제품에서 냄새가 난다는 지적이 있어 회사 측이 원인 파악에 나섰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1분기 제로 탄산 시장에서 코카콜라를 제치고 1위에 올라서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빠른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같은 상승세가 꺾일 우려도 제기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현재 '펩시 제로슈거 라임' 페트병 일부 제품에서 냄새가 난다는 지적을 확인하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실제 온라인상에서도 소비자들은 '땀 냄새가 난다', '암내가 난다' 등 펩시 제로의 후기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1월 출시된 펩시 제로는 올해 6월까지 누적 3억1000만캔 이상 팔렸다. 이에 롯데칠성은 올해 상반기 제로 탄산 시장에서 점유율 50%를 기록해 코카콜라는 제치고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최근에는 가수 아이유의 이미지를 담은 한정판 에디션을 출시하는 등 기세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을 내놓고 있다.

콜라라는 제품 특성상 냄새가 나는 등 '위생 이슈'가 발생할 경우 소비자들이 예민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어 빠른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여러 소비자가 지적하고 있어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조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상학 기자(shakiroy@news1.kr),이주현 기자(jhjh13@news1.kr)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6231828?sid=00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