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하대 사망 여대생' 심장은 병원서도 2시간 넘게 뛰었다…추락 뒤 1시간 자발 호흡도

1bang LV 1 07-19

19일 경찰·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새벽 인천시 미추홀구의 인하대 공과대학 건물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20)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이후 건물 3층에서 추락했고 같은 날 오전 3시49분 이곳을 지나던 한 행인이 발견,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당시 A씨는 머리뿐 아니라 귀와 입에서도 많은 피를 흘리고 있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각 소방에 공동대응을 알렸고 119구급대가 오전 3시55분 학내에 들어섰다. 소방당국은 119구급대가 사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다소 약하긴 했지만 A씨가 호흡하고 맥박도 뛰었다고 전했다. 소방 관계자는 “피해자를 구급차로 이송 중에 모니터링을 계속했다. 호흡과 맥박이 약한 심정지 전 상태였고 병원에서 (치료 도중)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남동구의 소재 한 종합병원에 도착한 때는 오전 4시15쯤, 외상센터 의료진이 CPR(심폐소생술) 등을 진행하며 수차례 심정지와 회복 상태를 오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병원에서도 오전 7시쯤을 A씨의 최종 사망 시간으로 기록했다. 병원 측은 “당일 A씨는 머리 부위 심각한 외상으로 응급실이 아닌 외상센터로 옮겨졌다. 병원 관계자는 “이미 구급차 안에서도 심정지가 있어 CPR 등으로 심장 기능을 살린 것으로 안다”면서 “오전 7시 전까지 위급한 상황이 거듭 발생해 응급조치가 이뤄졌다”고 했다.

전문 : https://m.news.nate.com/view/20220719n25709?mid=m03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