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테나 소속' 박새별, 유희열 표절 논란에 "누구나 토이 음악 만들 순 없다"

1bang LV 1 07-19

[톱스타뉴스 유혜지]유희열이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수장으로 있는 안테나 소속 가수 박새별이 의견을 밝혔다.

19일 박새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표절에 관한 아주 사적인 단상'이라는 주제로 쓴 메모를 공개했다.


그는 "처음 논란이 있었을 때부터 글을 써야 할까 고민을 했었다. 왜냐하면 표절은 나의 박사 기간 적어도 5년 이상의 시간 깊이 고민했던 주제였고 음악에서 유사한 것이 무엇인가, 창작력이란, 예술이란, 독창성 uniqueness란 무엇인가, 아마 음악인으로서 공대생으로서 나만큼 고민한 사람은 한국에 솔직히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뜨거운 이슈에 나의 선생님 희열 오빠가 있었기 때문에 쉽게 지나칠 수도, 쉽게 무시할 수도 없었다"고 했다.

박새별은 "일단 표절이 무엇인가. 한국과 미국 모두 공통적으로 말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은 '실질적 유사성'이라는 개념이다. 즉 청자들이 '실질적으로 유사하다'고 느끼는 어느 지점이 있어야 한다는 것인데 사실은 이것은 어려운 이야기이긴 하다. 표절은 그보다는 훨씬 더 복잡하고 어려운 주제"라며 ▲음악 내적 요인 ▲심리학적 요인 ▲음악 외전 요인 등의 세 가지 요인이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박새별은 추가로 올린 글을 통해 "예술은 무엇인가. 이 세상의 모든 예술가들은 당대의 이전의 예술가에게 영향을 받아왔다. 모든 예술가들은 실험하고 도전한다. 인류는 도구를 만드는 순간부터 예술을 시작했고 그 예술은 조금 더 정교화되어 이 세상을 모방하고 무언가를 상징하며 인간이 보는 것이 무엇인가, 느끼는 것이 무엇인가, 진실은 무엇인가, 그 모든 것을 도전하며 예술은 발전되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역사상 마스터피들의 그림들을 보면 시대적으로 유사한 그림들은 분명 존재하지만 그 발전해가는 모든 과정들은 예술사적으로 미적으로 가치를 인정받는다"고 부연했다.

또한 박새별은 "처음 희열 오빠를 만났을 때 이야기를 하며 나의 사소한 단상을 마무리하고 싶다. 처음 22살 철없던 어떤 시절에 오빠를 만났다. 나는 사실 그냥 웃긴 농담이나 하며 라디오하는 실없는 사람인줄 알았다. 그러나 그와의 1시간의 대화는 그동안 내가 지닌 모든 삶의 방향이나 음악에 대한 개념을 깨는 이야기를 해주었고 그것은 또 나의 삶을 바꿔주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철부지 뮤지션을 만나서도 그는 너는 무엇이 하고 싶고 앞으로 뭘하고 싶은지 물어봐줬고 나의 얘기를 충분히 들어줬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많은 사람들이 데이빗 포스터를 들었고 많은 사람들이 류이치 사카모토의 앨범을 들었다. 그렇지만 누구나 토이의 음악을 만들 순 없다. 누군가는 어떤 사람의 눈만 보여주고 '이 사람의 눈과 저 사람의 눈은 같아. 그럼 이 두 사람은 같네. 그러니 저 사람은 저 사람의 복제인간이야'라고 말할 수 있지만 두 사람의 웃는 모습, 우는 모습, 모두를 아는 사람이라면 절대 그리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혜지 :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https://m.news.nate.com/view/20220719n00515?mid=e01





박새별이 올린 인스타 전문
ㅊㅊ ㄷㅁㅌㄹ




















아래는 같은 소속사 가수가 표절당했다며 쓴 글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