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활동 중단 아니다"…'BTS 눈물 회식' 수습 나선 하이브

1bang LV 1 06-15

“단체 활동 중단 아니다”

세계 최대 보이그룹인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하이브 레이블즈 빅히트뮤직은 15일 ‘BTS 눈물 회식’ 사태 수습에 나섰다.

BTS는 14일 저녁 늦게 올린 유튜브 영상 ‘찐 방탄회식’에서 “성장을 위해 각자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눈물의 회식을 벌였다. 이 영상이 여러모로 BTS의 단체 활동 중단을 의미하는 것으로 읽히면서 팬덤 아미(ARMY)는 충격에 빠졌다.

이에 대해 15일 빅히트 뮤직 관계자는 “회식 콘셉트로 진행 된 것일 뿐 오해”라며 “앞으로 솔로 활동을 많이 하지만 단체 활동도 이어간다”고 말했다. 또 “음악 방송 출연도 예정돼 있으며 기타 단체 활동 일정이 정리되지 않았을 뿐, 없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찐 방탄회식‘은 멤버들과 술잔을 기울이며 마음속 깊은 이야기를 하는 콘셉트로 촬영됐다. 멤버들은 이에 각자 다양한 종류의 술과 음식을 즐기며 지난 9년 간 겪은 일들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리더 랩몬스터(RM)는 “‘다이너마이트’(Dynamite)까지는 우리 팀이 내 손 위에 있었던 느낌인데 그 뒤에 ‘버터’(Butter)랑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부터는 우리가 어떤 팀인지 잘 모르겠더라”며 “어떤 이야기를 하고 어떤 메시지를 던지는지가 되게 중요하고 살아가는 의미인데, 그런 게 없어졌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단체 활동 중단을 부인하고 있지만 멤버들은 개인의 성장과 단체 활동을 병행하기 어렵다는 점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회식 영상에서 BTS 멤버들은 9년 간의 아이돌 활동을 하면서 겪은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특히 내가 누구인지 돌아볼 틈을 주지 않는 K팝 산업 시스템에 대한 고민이 엿보였다. RM은 “K팝 아이돌 시스템 자체가 사람을 숙성하게 놔두지 않는다”며 “계속 뭔가를 찍어야 하고 해야 하니까 내가 성장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랩 번안하는 기계가 됐고, (해외 인터뷰 등에서) 영어를 열심히 하면 내 역할은 끝났었다”며 “(우리 팀이) 방향성을 잃었고, 생각한 후에 다시 좀 돌아오고 싶은데 이런 것을 이야기하면 무례해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슈가도 “가사가, 할 말이 나오지 않았다”며 “(언제부턴가) 억지로 쥐어 짜내고 있었다. 지금은 진짜 할 말이 없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솔로 활동 본격화는 지쳐있는 멤버들의 심리적 상태에 군 복무라는 현실의 문제가 더해진 결과로 보인다. BTS는 회식 영상에서 “솔로 활동 첫 주자는 제이홉”이라고 밝혔다. 제이홉은 “개인 앨범에 대한 방탄소년단의 기조 변화를 이야기해야 할 것 같다”며 “방탄소년단의 챕터 2로 가기에 중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진은 “난 가장 마지막에 솔로 활동을 하게 될 것 같다”며 “먼저 길을 잘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1992년생으로 올해 말까지 복무가 연기된 진은 병역법이 개정되지 않으면 내년 초에 입대해야 한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3202459?sid=101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