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만 50명, 가능한 일인가…조작 음모론 급속 확산"

1bang LV 1 06-13

wbcft

13일 로또복권 운영사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 11일 로또복권 추첨에서 당첨 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은 총 50명으로 집계됐다. 2002년 12월 로또 발행이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1등이 나온 것으로 직전 기록은 546회(2013년 5월18일) 30명이었다.

자연스럽게 당첨 금액은 크게 줄었다. 1인당 당첨금액은 4억3857만원으로 546회(1인당 4억594만원)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적다. 직전 회차(1018회)에서 1등 두명이 1인당 123억6174만원을 가져갔던 것과는 극명하게 대비된다. 그간 1등 평균 당첨 금액인 27억5871만원에도 한참 미치지 못한다.

지난주 당첨자가 대거 등장하다 보니 조작설 등 다양한 음모론이 또다시 제기되는 상황이다. 매주 로또를 구입한다는 직장인 유모씨(38)는 "50명이라는 말도 안 되는 1등 당첨자가 나와서 동료들과 '조작 아니냐'며 시끌시끌했다"며 "당첨자들도 기껏 1등 됐는데 세금 떼면 3억원밖에 못 받아서 허무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선 이런 음모론이 더 활발하게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이번주 1등 당첨자 중에 수동으로 직접 번호를 찍은 구매자가 42명이나 된다는 것에 의문을 품는 네티즌들이 많다.

조작설의 핵심은 당첨 번호를 정해놓고 추첨했고, 이 번호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것이다. '공 무게로 조작할 수 있어 방식을 바꿔야 한다', '생방송이 아닌 녹화방송이다'라는 단골 음모론도 이번에 재등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복권위 관계자는 "로또 추첨은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경찰과 참관인들의 입회하에 추첨 방송 2시간 이전부터 공 무게를 재는 등 준비를 한다"며 "2009년 감사원 감사 결과 조작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선을 그었다.

복권위는 이번에 당첨자가 많이 나온 것은 우연의 일치로 통계적으로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복권위 관계자는 "로또 6개 번호로 814만개 조합이 가능한데 한 조합에 50명 이상 구매한 수도 300개가 넘는다"며 "어떤 조합은 1000명 넘게 구매하기도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이번 당첨 번호가 역대 가장 많이 당첨된 번호의 조합, 즉 기출문제이기 때문에 사상 최다 당첨자가 나온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는다.

역대 당첨 빈도 상위 8개 번호 가운데 6개가 1019회 당첨 번호로 등장한 것이다.

이 때문에 로또 번호를 추천하는 일부 업체들이 이번 당첨 번호 조합을 추천해 1등이 대거 나왔다는 얘기도 온라인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http://naver.me/xlKNy02Y


천명 넘게 구매한다는 조합이 궁금하다
수동 찍을때 피하게...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