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 1년차에 시한부 선고받은 남자의 고민…"아이를 가져도 될까요?"

1bang LV 1 06-13

14일 오후 방송될 채널S의 고민상담 매운맛 토크쇼 '진격의 할매'에서는 2020년 12월경 희소 암인 육종을 진단받은 35세의 김홍근씨가 고민을 털어놓는다. 그는 폐의 종양이 뇌로 전이되며 4기 판정을 받았고, 진단 당시 "짧으면 6개월, 길면 3년 정도"라는 시한부 선고를 들었다.

안타깝게도 김홍근씨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시점, 겨우 신혼 1년차였다. 그는 "처음엔 너무 충격을 받아 6개월 동안 침대에서 울기만 했다"고 돌아보며 "제가 혹시 먼저 떠날 경우 아이가 있으면 좀 더 나을까 하는 고민을 한다"고 말했다.

박정수는 조심스럽게 "방사선과 항암치료가 2세 계획에서 위험하진 않을까?"라고 물었다. 김홍근씨는 "시한부 선고를 받기 직전, 2세 고민을 시작하고 있었다"며 "항암치료 직전 정자 동결보관을 진행해서, 시험관 시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2세에 대해 고민하면서도 "갑자기 이런 암을 진단받은 뒤 세상이 너무 무섭다고 느껴졌는데, 이런 험한 세상에 아이를 나오게 하는 게 부모로서 무책임하지 않나 싶기도 하다"며 혼란스러운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의 고민에 김영옥은 "그런 상황이라면, 우리한테 물어볼 여지가 없다"며 단호하게 솔루션을 내놔, 시선을 집중시켰다.

>https://www.news1.kr/articles/?4709678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