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이다인에 56억 건물 내줘…사내이사 등기”

1bang LV 1 06-08

 

중략
 

 

이승기 소유의 해당 건물에는 이다인이 사내이사로 등기되었다고. “사내이사로 등기된 이주희는 바로 연인 이다인의 본명이다. 단독주택 소유주는 여전히 이승기다. 이승기 소유 건물에 이다인이 사내이사로 등기된 것”이라고 이진호는 강조했다.

 

또 “해당 단독주택을 사업장으로 삼았던 기획사 ‘휴먼 메이드’는 성북동 단독주택보다 규모가 훨씬 작은 신당동으로 거처를 옮겼다”며 “야심 차게 매입했던 핵심 사업장마저 이다인을 위해 내줄 정도”라고 두 사람의 굳건한 애정을 짚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결혼설이 재점화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실제로 이승기는 이다인이 뜨거운 관심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자 일부 언론사를 통해 읍소를 하기도 했다”며 “두 사람이 실제로 결혼에까지 골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이승기와 이다인은 지난해 5월 강원도 속초의 이승기 할머니 집에 방문한 모습이 공개되며 열애를 인정했다.

 

이다인은 탤런트 견미리의 딸이자 배우 이유비의 동생이다. 이다인의 양아버지는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되어 2018년 1심에서 징역 4년에 벌금 25억 원을 선고받았다. 이에 일부 팬들은 이다인과의 교제를 반대하며 이승기 집 앞에서 트럭 시위를 벌인 바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이승기, ♥이다인에 56억 건물 내줘…사내이사 등기” (연예 뒤통령) (sportsworldi.com)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