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야구장 부수고 '돔구장' 짓는다...비시즌에는 'BTS 등 공연장'

1bang LV 1 06-04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 서울 잠실에 새로 짓는 야구장이 돔으로 건설된다. 원래 계획은 개방형 대체 구장이었지만 서울시는 잠실야구장을 부수고 그 자리에 돔구장을 건설한다는 것이다.

정치권과 야구계, 그리고 서울시 등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6월1일 선거에서 재선(4선)에 성공한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 의회도 국민의힘 의원들로 재편되었기 때문에 빠르면 내년부터 돔구장을 건설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오세훈 시장은 이미 지난 달 23일 이와 관련된 선거 공약을 발표했었다. 오세훈 시장은 5월23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문화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오세훈 시장은 “서울 잠실야구장을 재건축해 3만석 규모의 돔구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돔구장은 야구 전용 구장 뿐 아니라 비시즌에는 방탄소년단 등 K-팝 공연장을 겸하는 복합용도의 구장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중략

프로야구계 관계자도 이미 이같은 사실을 알고 있다고 한다. 잠실 MICE문화복합지구에 짓는 개방형 새 구장은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면서 사실상 야구인들이 재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최종적으로 오세훈 시장도 이를 받아들여 돔구장으로 짓는다는 통보를 받았다는 것이다.

개방형 구장의 가장 큰 문제점은 접근성이다. 지금의 잠실야구장보다 더 올림픽대로쪽으로 붙어 있는 개방형 구장이어서 지하철역에서 10분가량 더 걸어 들어가야하는 불편한 점이 있었다.

이런 야구계의 의견을 전달받은 오세훈 시장은 돔구장 건설에 대한 평가를 심의 기관에 의뢰했는데 돔으로 짓는 것이 낫다는 결론을 얻었다는 것이다.

이를 야구계 관계자들에게 통보를 했고 오세훈 시장은 이를 지난 선거 기간 때 공표한 것이라고 한다.

새로운 돔구장은 개방형 구장을 짓는 자리가 아니라 잠실야구장을 재건축한다는 것이 서울시 계획이다. 즉 잠실야구장을 부수고 돔구장을 짓는다는 의미이다. 물론 공사기간동안 LG와 두산은 목동구장 등으로 이전을 해야 한다.

후략

http://naver.me/xyuSeCuK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