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자 선을 너무 많이 넘어서 사과문까지 쓰게된 한국 통계청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