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가 저더러 수치심도 모르는년이래요

  • 1bangkr
    2020년 7월 27일 9:02 오후

    https://m.pann.nate.com/talk/350066415?&currMenu=talker&page=1

    저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ㅠㅠ
    결혼한지 6개월된 신혼입니다


    신랑은 재택근무중이고 저는 단축근무 시행중이라 오후에 집에 와요
    .

    알콩달콩 잘 지내고 있는데 어제 사건이 터졌어요
    .

    신랑이 저 온다고
    .

    그 알몸에 에이프런
    .앞치마만 하는거

    밥 차려놓고 그거 한 채로 기다리고 있었어요
    .

    저한테 빨리오라고 막 그랬는데
    저희가 출입구 자동키가 2개인데 번호 외우기 힘드시니까
    시어머니 1개 저 1개 쓰고 남편은 번호로 출입하거든요

    그래서 출입구 키 대는 소리가 나니까 당연히 저인줄 알고
    문앞에서 오셨어요 마님 이랬는데
    시어머니가

    반찬들고 오셨나봐요ㅠㅠㅠㅠㅠㅠㅠㅠ
    신랑이 놀래가지고 후다다닥 방으로 뛰어들어갔는데
    앞에만 가렸으니
    뒤는 다 보였겠죠

    .
    엄마 말도 없이 왠일이야 이러고 옷 입고 나와보니까
    반찬만 신발장 앞에 있고 이미 가셨더래요
    .

    누나 둘에 늦둥이 막내라서
    .엄청 아끼셨는데

    좀 충격받으셨나봐요
    .

    퇴근하고나서 신랑한테 자초지종듣고나서
    그냥 웃고 말았는데 그래도 쪼끔 찝찝하긴 했어요
    .

    그러더니 좀 전에 시어머니께 문자가 왔어요

    남편한테는 아직 안보여줬는데
    .

    ㅠㅠㅠㅠㅠㅠㅠㅠ
    어떻게 해결하는게 좋을까요ㅠㅠ
    진짜 당황스럽네요

    원래 좀 시골분이시고 그래도 사이는 좋다고 생각했는데
    .

    오해를 풀어야하는데

    dKVvL.jpg

    MdKhA.jpg

    [자유게시판 인기글]

    이젠 가성비 좋은 카페에서 빠져야될듯한 이디야
    진짜 심각한거같은 대림동
    노홍철 집 화장실 수준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