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강호동 때문에 재출연 망설였다 이수만과도 언쟁" (아는 형님)

  • 1bangkr
    2020년 7월 26일 10:02 오전

    ‘아는 형님’ 보아가 재전학을 망설였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가수 보아, 성시경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지난 2018년 배우 이상엽과 함께 전학 온 후 두 번째 출연인 보아는 “누구 때문에 안 나오려다가 큰마음 먹고 나왔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강호동이 그 주인공. 보아는 “나는 호동이 때문에 JTBC 자체를 안 오려고 했다”며 과거 출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지난번 ‘아형’ 나왔을 때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번에 섭외 후 (이)수만쌤이 ‘너 저번에 나갔을 때 재미없더라. 나갈 거면 모창이나 춤을 준비해라’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강호동이 이상한 걸 시키고 상엽이가 재밌는 성대모사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내가 뭐만 하면 (호동이가) 받아주지 않았다. 스타킹 ‘호동 피해자’들의 마음이 이런 거였구나 싶었다”고 폭로했다. 보아가 이수만과 무려 네 시간 동안 언쟁이 있었다고 밝히자 김희철은 “평소 이수만 쌤과 딸처럼, 친구처럼 지내는 보아가 계속 싸우더라”고 증언했다.

    이어 “나는 사실 ‘아형’ 나오기 전부터 호동이를 별로 안 좋아했다”며 SM 단합 대회 에피소드를 풀었다. 보아는 “강호동이 처음 SM에 들어오고 난 후 단합 대회를 한 적이 있다. 그때 내가 ‘행님아’를 부르며 다가갔는데 인사를 안 받아주더라. 저번 ‘아형’ 때도 인사를 안 받아주다가 리얼리티 카메라를 보니까 반갑게 인사해줬다”고 털어놨다. 이에 당황한 강호동은 “보아가 예능감이 많이 늘었다”며 둘러대 웃음을 자아냈다.

    [연관된 재미있는 글]

    고양이 때문에 파혼
    여자주인공 외모때문에 몰입이 방해된다는 미국드라마.jpg
    이름 때문에 오해받는 제품 갑

    [자유게시판 인기글]

    케이리그 관중석 리얼돌 논란
    어버이날 용돈 드리고 욕먹음.jpg
    면접복장하면 생각나는 코레일 파랑빌런